美하와이 '이승만의 날' 지정 논란...제주4.3 단체들 "철회하라" > 로컬뉴스/미국뉴스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로컬뉴스/미국뉴스

美하와이 '이승만의 날' 지정 논란...제주4.3 단체들 "철회하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808 댓글 0건 조회 79회 20-01-20 03:56

본문

제주4.3유족회 등 250개 단체, 하와이 호놀룰루시 '이만의날' 철회 촉구 서한

미국 하와이에서 제주4.3 당시 제주도민들을 탄압하고 민간인 학살을 명령한 이승만을 기념하는 날을 제정하려는 움직임에 대해, 제주4.3유족들이 강하게 반발하며 지정 반대를 촉구했다.


제주4·3희생자유족회 등 국내외 250여 개 인권시민사회단체는 최근 '이승만 전 대통령의 날' 지정 결의안 반대 서한을 하와이 호놀룰루 시의회에 전달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는 최근 호놀룰루 시의회에서 캐롤 후쿠나가(Carol Fukunaga) 시의원과 앤 고바야시(Ann Kobayashi) 시의원이 '이승만 전 대통령의 날'을 제정하자는 결의안이 발의된데 따른 것이다.


4.3유족회와 4.3단체를 포함한 국내외 250개 인원시민사회단체들은 "이승만 전 대통령을 기념하는 날을 지정하는 것은 대학살의 희생자와 유족들을 모욕하는 것이며 한국 시민들이 어렵게 일궈낸 민주화에 역행하고 저항의 역사를 무시한 처사라는 것"라며 시의회에 결의안 철회를 촉구했다.


유족회 및 인권시민사회단체들이 호놀룰루 시의회에게 보낸 서한에는 이승만 대통령이 3만여 명의 민간인이 학살당한 제주4·3(1947~1954)과 한국 전쟁 시기 백만 명에 달하는 민간인 학살(1950~1953)의 책임자이자 위헌적인 헌법 개정을 통해 장기집권을 시도한 사람이라는 내용을 담고 있다.


또 1960년 4월 19일, 전국적으로 이승만 대통령의 사퇴를 요구하는 시위가 일어났고 이로 인해 4월 26일, 대통령직에서 쫓겨나게 됐음을 지적하고 있다.


4.3유족회와 기념사업위원회 관계자는 "이번 결의안 반대 서한에는 주말 하루 동안에만 250여 개 단체가 연명 의사를 표시하는 등 이승만 대통령이 저지른 민간인 학살 등과 관련한 과거사 청산이 시급한 과제라는 것을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었다"면서 "이러한 일이 국내외에서 이뤄지지 않도록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할 예정이며 앞으로도 이승만 대통령에 대한 진실을 널리 알리고 정의를 바로세우기 위해 연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승만 전 대통령의 날' 지정 결의안은 국내외 시민사회단체, 현지 활동가들로부터 항의를 받고 철회할 예정으로 알려졌다.<헤드라인제주>


헤드라인제주(http://www.headlinejeju.co.kr)

Total 192건 1 페이지
  • 게시물 검색
로컬뉴스/미국뉴스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192 슬픈서퍼 14 12:13
191 808 13 02-28
190 808 14 02-28
189 808 11 02-28
188 마우이 13 02-28
187 808 16 02-27
186 808 43 02-26
185 마우인 29 02-25
184 808 23 02-24
183 808 52 02-20
182 maui 97 02-17
181 808 67 02-15
180 808 70 02-13
179 808 57 02-12
178 마우인 51 02-09
177 808 48 02-07
176 808 235 02-05
175 maui 171 02-04
174 808 70 02-04
173 808 131 01-31
172 808 174 01-31
171 808 132 01-22
170 하와이의힘 132 01-21
169 maui 126 01-21
열람중 808 82 01-20
167 808 72 01-20
166 808 117 01-20
165 808 113 01-19
164 808 80 01-16
163 808 80 01-10

Copyright © 808KOREAN.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