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과 장기전' 천명한 文.. 기업들도 "아직 버틸 수 있다" > 정치/사회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치/사회

'日과 장기전' 천명한 文.. 기업들도 "아직 버틸 수 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808 댓글 0건 조회 158회 19-07-11 20:26

본문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의 경제 보복과 관련해 사실상 장기전 채비에 들어갔다. 시간이 걸리더라도 우리 경제의 탄탄한 기초체력을 믿고 ‘외교적 해결’ 원칙 속에 일본의 태도 변화를 이끌겠다는 뜻이다. 국내 기업들에도 이같은 뜻을 전하며 ‘탈 일본’을 제안했다.

문 대통령이 “사태가 장기화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한 이유다. 문 대통령은 앞서 지난 8일 ‘기업 피해 발생시 맞대응’ 의사를 피력했지만 일본 측은 “철회 계획이 없다”는 입장을 반복했다.

‘장기전’ 채비는 기업들을 향한 제안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이날 문 대통령은 △그룹 최고경영자-경제부총리-청와대 정책실장 상시 소통체제 △장차관급 범정부지원체제 △수입처 다변화 및 국산화 확대 지원 △특정국가 의존형 산업구조 탈피 △기술개발 예산의 올해 추경 포함 등을 언급했다. 모두 ‘버티기’ 속 ‘내실 강화’에 해당하는 것이다.

기업들도 수입처 다변화 및 핵심 소재·부품 국산화에 공감했다. 단기간 내 원천기술 확보를 위해 M&A(인수합병) 검토 필요성을 제기했다. 일본 공급망의 대안으로 러시아·독일도 거론했다. 특정 국가에 전적으로 의존하는 것의 리스크가 확인된 만큼, 경제 구조의 업그레이드가 필요하다는 의식이다.

우리 경제의 기초체력이 당분간 일본의 보복 조치를 버텨낼 정도가 된다는 판단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실제 삼성, LG, SK 등도 “아직까지 버틸 수 있다”는 의사를 피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은 지난 8일 우리 경제의 견실함을 강조하면서 “지나치게 위기를 조장하는 것은 오히려 심리를 위축시킬 수 있다”고 했다.

외교전에서도 승산이 있다는 판단이다. 세계 1위 수준의 반도체 생산국인 한국이 타격을 받을 경우 미국 등 선진국의 제조업 역시 어려움을 겪을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실제 일본의 조치가 애플 아이폰이나 델 노트북 등 미국 기업의 생산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단 분석이 나온다.

이같은 맥락에서 정부와 기업들은 “차분하게 외교적 노력을 모색하자”고 공감대를 형성했다. 미국 등 국제사회가 일본의 보복 철회를 압박할 수 있게끔 만들겠다는 것이다.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 등 정부 인사들이 조만간 미국을 방문해 관련 논의를 할 계획이다. 세계무역기구(WTO) 상품·무역이사회에도 관련 안건을 긴급 의제로 상정, 국제 여론전에 나섰다.

‘맞대응’은 최후의 카드다. 일본의 급소 격이 될 수 있는 카드가 마땅치 않을 뿐더러, 양국 갈등이 ‘치킨 게임’ 양상으로 접어든다면 한일 경제계의 피해가 막심할 것이기 때문이다. 오히려 아베 총리에게 참의원 선거(21일) 이후 출구를 마련해주는 방식을 물밑에서 제안하는 게 실효성이 있을 수 있다.

문 대통령은 이번 건과 관련해 “양국의 경제에도 이롭지 않다”며 “당연히 세계경제에도 악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므로 국제적인 공조도 함께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https://news.v.daum.net/v/20190710170003115

Total -78건 1 페이지
  • 게시물 검색
정치/사회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78 휴가 28 09-17
-79 마우인 34 09-16
-80 마우인 31 09-16
-81 잘한다! 110 09-08
-82 808 68 09-05
-83 808 86 09-02
-84 공주마마 221 08-15
-85 808 185 08-10
-86 808 217 08-10
-87 808 153 08-10
-88 808 141 08-10
-89 808 227 08-06
-90 808 220 08-06
-91 마우인 251 08-06
-92 마우인 235 08-06
-93 불매운동 170 08-05
-94 아배놈 203 08-03
-95 마우인 171 08-01
-96 마우인 189 07-18
-97 산사람 183 07-12
열람중 808 160 07-11
-99 808 174 07-11
-100 808 148 07-06
-101 808 178 07-01
-102 808 154 06-29
-103 808 147 06-29
-104 808 168 06-24
-105 808 166 06-24
-106 따거 324 06-16
-107 808 215 06-11

Copyright © 808KOREAN.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