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에서는 먹을 수 있는 일회용기가 인기를 끌고있다. > 정치/사회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치/사회

일본에서는 먹을 수 있는 일회용기가 인기를 끌고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부동산 댓글 0건 조회 300회 19-05-27 13:07

본문



20190527130645_2f553e27bd085581a41025b61a7a1ece_xd5z.png

플라스틱 쓰레기 줄이기 운동이 세계적으로 확산되면서 일본에서는 먹을 수 있는 일회용기가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일본 기후현 다카야마시에 있는 한 커피 포장마차입니다. 

이 가게의 특징은 커피잔을 먹을 수 있다는 겁니다.

 [코마다/커피가게 주인 : 쿠키로 만든 컵 안에 설탕을 코팅했습니다.] 이용객들 반응도 좋습니다.

 [커피 고객 : 굉장히 맛있습니다. 컵을 먹을 수 있다는 것도 아주 좋습니다.]  

외국인들도 많이 찾는 같은 지역 소고기 초밥집도 과자로 만든 용기를 사용합니다. 

[사카구치/식당 주인 : 쓰레기가 생기는 게 골칫거린데 (용기가) 과자라면 먹을 수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이런 먹을 수 있는 그릇을 이용해 본 고객들 반응은 긍정적입니다.  

[시민 : 바닥에 버리는 게 문제가 되는 데 먹을 수 있어서 좋다고 생각합니다.]

 [시민 : 먹어버리면 없어지기 때문에 쓰레기도 생기지 않아(좋습니다.)] 

아이치현 헤키난시에 있는 과자 공장은 먹는 식기를 만들어 3년 동안 매출이 3배로 늘었습니다. 

[사카키바라/제과업체 전무 : 작년 가을 대형 커피 체인점에서 플라스틱 빨대를 사용하지 않으면서 환경에 대한 의식이 변하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전분과 양파, 흰살생선을 반죽한 다음 먹을 수 있는 과자형 그릇을 만들어 냅니다. 재료를 달리해서 4종류의 색깔과 맛을 가진 용기를 생산합니다. 


이 제품들은 미국 하와이의 유명 디저트 가게에도 수출돼 아이스크림과 빙수 제품 용기로 사용됩니다. [마츠모토/하와이 디저트업체 : 먹을 수 있는 용기를 만드는 곳을 미국에서 찾기 어렵습니다. 


(하와이에서는) 환경에 대한 관심이 많아 평판이 좋습니다.] 도쿄 시내 한 대형 잡화점에서는 도시락 안에 음식물을 구분해 담는 작은 용기가 인기를 끌고 있는데 김으로 만든 제품입니다. 

 반찬들을 나눠 담은 다음 김으로 만든 용기까지 먹을 수 있어서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플라스틱 쓰레기 줄이기 운동이 일본 과자 업체에게는 새로운 시장을 만드는 계기가 되고 있습니다.

출처 : SBS 뉴스

원본 링크 : https://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5283561&plink=ORI&cooper=NAVER&plink=COPYPASTE&cooper=SBSNEWSEND

Total -78건 1 페이지
  • 게시물 검색
정치/사회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78 휴가 28 09-17
-79 마우인 34 09-16
-80 마우인 31 09-16
-81 잘한다! 110 09-08
-82 808 68 09-05
-83 808 86 09-02
-84 공주마마 220 08-15
-85 808 185 08-10
-86 808 217 08-10
-87 808 153 08-10
-88 808 141 08-10
-89 808 227 08-06
-90 808 220 08-06
-91 마우인 251 08-06
-92 마우인 235 08-06
-93 불매운동 170 08-05
-94 아배놈 200 08-03
-95 마우인 168 08-01
-96 마우인 189 07-18
-97 산사람 183 07-12
-98 808 158 07-11
-99 808 171 07-11
-100 808 148 07-06
-101 808 178 07-01
-102 808 154 06-29
-103 808 147 06-29
-104 808 165 06-24
-105 808 163 06-24
-106 따거 324 06-16
-107 808 215 06-11

Copyright © 808KOREAN.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