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개월 만에 끝난 '윤석열 황금기'... 추다르크가 노린 것 > 정치/사회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치/사회

6개월 만에 끝난 '윤석열 황금기'... 추다르크가 노린 것

페이지 정보

작성자 808 댓글 0건 조회 253회 20-01-10 17:03

본문

[분석] 관행에 종지부 찍은 1.8 검찰 간부 인사... 수사권 남용·검찰 중심 법무행정에 제동


추다르크는 추다르크였다. 취임 6일차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법무부와 검찰의 오랜 관행에 거침없이 작별을 고했다.


8일 오후 6시경, 추미애 장관이 이미 청와대에 다녀왔다는 말이 나왔다. 종일 윤석열 검찰총장의 인사관련 의견을 듣는 문제로 법무부-검찰의 기싸움이 있던 뒤였다. 곧이어 '법무부 발표시점이 7시냐, 8시냐'는 이야기들이 서초동에 무성했다. 그리고 예상은 크게 빗나가지 않았다. 오후 7시 30분 법무부는 검찰 고위간부 인사를 단행했다(관련 기사 : 추미애 칼 뽑았다, '윤석열 검찰' 간부들 부산·제주로).


'윤석열식 수사'에 책임을 묻다


인사대상은 모두 32명이다. 고검장급 승진 5명, 검사장급 승진 5명, 전보 22명. 이 명단에는 배성범 현 서울중앙지방검찰청장(법무연수원장으로 전보), 조남관 서울동부지검장(법무부 검찰국장), 한동훈 대검찰청 반부패·강력부장(부산고검 차장), 박찬호 공공수사부장(제주지검장)이 들어갔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관련 수사와 울산시장 선거의혹 수사 지휘라인이다.


특히 한동훈 반부패부장과 박찬호 공공수사부장은 윤석열 검찰총장의 오른팔과 왼팔로 불린다. 윤 총장은 중앙지검장 시절 2·3차장으로 호흡을 맞춘 두 사람을 취임 후 그대로 대검에 데려갔다. 하지만 세 사람의 황금기는 약 6개월만에 끝났다. 윤 총장의 또 다른 최측근인 '소윤' 윤대진 수원지검장 역시 사법연수원 부원장으로 가면서 수사 일선에서 물러나게 됐다.


http://m.ohmynews.com/NWS_Web/Mobile/at_pg.aspx?CNTN_CD=A0002602731

Total -51건 1 페이지
  • 게시물 검색
정치/사회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51 808 30 05-26
-52 808 33 05-26
-53 빨갱이사살 35 05-15
-54 원숭이들 279 02-26
-55 대한민국 216 02-20
-56 808 256 01-20
-57 마우이 230 01-17
열람중 808 255 01-10
-59 롯데 불매 231 12-15
-60 maui 295 12-10
-61 maui 369 11-29
-62 808 198 11-27
-63 808 286 11-27
-64 복지왕 155 11-27
-65 maui 247 11-09
-66 과거 136 11-09
-67 마우인 286 10-26
-68 미국의료 219 10-22
-69 택사스 330 10-16
-70 반성해라 308 10-12
-71 808 304 10-07
-72 808 360 10-05
-73 mau 310 09-29
-74 mau 408 09-29
-75 인도 408 09-28
-76 808 342 09-24
-77 한국 834 09-23
-78 279 09-23
-79 휴가 240 09-17
-80 마우인 367 09-16

Copyright © 808KOREAN.NE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