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의 건국 대통령은 이렇게 죽어갔다....대한민국을 그리워하며 보낸 5년 2개월 동안의 ‘눈물의 기록’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자유게시판

우리의 건국 대통령은 이렇게 죽어갔다....대한민국을 그리워하며 보낸 5년 2개월 동안의 ‘눈물의 기록’

페이지 정보

작성자 대한민국 댓글 0건 조회 130회 19-09-20 14:49

본문

건국대통령 이승만은 4·19가 일어나자 학생들의 정의감을 크게 칭찬한 뒤 스스로 권좌에서 물러났다. 그 후 한 달여 사저 이화장에서 지낸 그는 1960년 5월 29일, 하와이로 떠난다. 이승만으로서는 부인 프란체스카와 함께 ‘잠깐 다니러 간 여행’이었으나, 언론에서는 이를 ‘망명’이라 못 박았다.


이승만은 한시도 귀향의 꿈을 버리지 않고 타의에 의한 하와이 생활을 보내야 했다. 하지만 그리도 돌아오고 싶어 하던 조국 땅에 그는 싸늘한 주검이 되어 내렸다. 그리고 수많은 국민들의 애도 속에 동작동 국립묘지에 잠들었다.


이 책은 그가 이화장을 떠나 하와이로 간 뒤, 자신이 일군 대한민국을 그리워하며 보낸 5년 2개월 동안의 ‘눈물의 기록’이다. 정말이지 우리의 건국 대통령은 너무나 허망하고 쓸쓸하게 머나먼 태평양의 섬에서 눈을 감았다.




1960년 5월 24일, 하와이 동지회장 최백렬(崔栢烈, 미국명 윌버 최) 씨로부터 대통령에게 꼭 필요한 휴양을 하실 수 있도록 체류비와 여비 일체를 부담해 드릴 테니 하와이를 다녀가시도록 하라는 내용의 초청 전보를 받았다. 그리하여 2주일 내지 한 달 정도 하와이를 다녀올 수 있는 짐을 챙겼다. 5월 29일, 상오 7시에 이화장을 출발했는데 떠나기에 앞서 대통령은 마당에 모여 있던 사람들에게 “늦어도 한 달 후에 돌아올 테니 집을 봐 줘”하고 부탁했다.


차를 타고 이화장 문을 나서니 이미 신문사 차가 와 있었다. 김포지역에 들어서자마자 호외를 뿌리기 시작했다. ‘이 박사 망명’호외였다. 김포공항엔 허정 내각수반과 이수영 외무차관 등이 나와 있었다.


당시 기내에선 세관원들이 들어와 소지품 검사를 했다. 그때 짐이라곤 이 박사 옷과 부인 옷이 들어 있는 트렁크 2개, 샌드위치와 마실 것, 평소에 쓰던 타이프라이터 한 대 등 모두 가방 네 개였다. 조종사들이 식사를 하느라 한 시간 가량 시간이 있었다. 기자들이 몰려와 회견요청을 했으나 이 박사는 “내가 아무 말 않고 조용히 떠나야 한다”고 했으며 부인은 “아이 러브코리아”하며 우셨다.


이승만이 귀국을 위해 노력했던 눈물겨운 모습은 망명생활 중 곳곳에 배어 있다. 5달러하는 이발비를 아껴 여비를 모으기도 했다. 그 바람에 한동안 머리가 보기 싫을 정도로 길어서 프란체스카 여사가 손수 이발을 해드려야 했다.


이승만을 찾아와 위로하고 가는 미국의 요인들도 많았다. 태평양 주둔 미군 총사령관인 화이트(Issac D. White) 대장이 그랬고, 주한 유엔군사령관을 지내고 당시에는 합참의장으로 있던 램니처(Lyman Lemnitzer) 장군 역시 마찬가지였다. 또한 국방장관을 지낸 로버트 맥나마라(Robert Strange McNamara)와 맥아더 장군, 그리고 밴 플리트 장군도 이승만을 만나러 일부러 하와이에 들렀던 인물들이다. 이들은 모두가 6⋅25전쟁 중 이승만을 만난 뒤 평생토록 존경해마지 않았던 이들이었다.


국가와 민족을 위해 독립운동으로 건국을 성취해냈고, 전쟁으로부터 민족을 구원해내며 전 생애를 아낌없이 불살랐던 위대한 한국인 이승만, 그는 이역만리 떨어진 땅 하와이 섬에서 고국을 그리다 너무나도 쓸쓸한 최후를 맞이했다.


이승만의 오랜 지기(知己) 보스윅(W. Borthwick)이 교회 입구에서부터 사람들을 헤치며 성큼성큼 걸어 들어와 관 앞에 섰다. 그는 금방이라도 울음을 터트릴 듯한 표정이 되어 이승만의 얼굴에 덮인 베일을 걷어내더니 울부짖었다.


“내가 자네를 안다네! 내가 자네를 알아! (I know you! I know you!)

자네가 얼마나 조국을 사랑하고 있는지,

자네가 얼마나 억울한지를 내가 잘 안다네!

친구여!

그것 때문에 자네가 얼마나 고생을 해왔는지,

바로 그 애국심 때문에 자네가 그토록 비난받고 살아온 것을

내가 잘 안다네!

내 소중한 친구여...”




출처 :미래한국(http://www.futurekorea.co.kr)

Total 285건 1 페이지
  • 게시물 검색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285 asdas 9 11:53
284 여행정보 19 10-17
283 kalgnet 22 10-17
282 kalgnet 17 10-17
281 김선기 41 10-14
280 민생을 위한 군대 개혁의 결… 42 10-14
279 808 795 10-09
278 808 54 10-09
277 808 74 10-05
276 808 126 10-01
275 808 122 09-24
274 808 112 09-24
273 이혁문 161 09-23
272 류류류류 142 09-23
271 명륜진사갈비 98 09-23
270 808 165 09-20
열람중 대한민국 132 09-20
268 팔팔이 135 09-20
267 민성우 140 09-19
266 일본불매 167 09-17
265 하나 137 09-17
264 마우인 208 09-16
263 hitkmovie 166 09-15
262 무수비 168 09-12
261 팔팔이 154 09-10
260 케팝 282 09-09
259 태풍링링 183 09-07
258 스테로이드 191 09-07
257 초코바 184 09-06
256 김민수 222 09-05

Copyright © 808KOREAN.NET All rights reserved.